미르의 음악과 사진이야기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프랑스 첫째 날 3 - 세느강
유럽여행/France | 2008. 9. 9. 01:22
프랑스 첫째 날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느강

우리에게 낭만을 안겨주는 세느강...미라보 다리가 있고 퐁네프다리가 있는 세느강.. 파리에 오면 필수코스로 들리는 곳이다. 길이는 776km이다.  일드프랑스,  노르망디 등을 거쳐 영국해협으로 흘러드는 강이며,  프랑스에서 3번째로 긴 강이다.  몽타셀로산(471m)이 발원지이고 강의 너비는 킬레뵈프 부근의 2km이고 르아브르와 옹플뢰르 사이에서 10 km에 달한다.  세느강 유역에는 파리를 비롯하여, 루앙 ·르아브르 등의 대도시가 있고, 그들 도시의 발전은 세느강에 의존하는 바가 크다.  특히 파리와 세느강과의 공존관계가 커서, 세느강이 파리의 도시 미관과 관광수입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래 사진들은 클릭하여 보시면 좋습니다
사용렌즈 : 12-24mm광각렌즈 (대부분 12mm를 사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느강의 유람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붕이 없는 뒷쪽에 앉아서 유람하려는데 갑지가 비가 내렸..파리의 날씨는
종잡을 수가 없기 때문에 항상 우산을 준비하고 다닌다는 말이 생각나게 했다
전화기 처럼 생긴 것을 통해 세느강을 한국어로 설명을 해준다는게 ...자부심이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밑에 보이는 노틀담 성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10대 성당에 들어가는
노틀담 대성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브르 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브르 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르세 미술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퐁네프여인들"에 등장하는 퐁네프 다리 도 저 멀리에..
폭죽 터트리는 영화의 한 장면이 기억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 내린 후에 멋진 무지개... 일행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라보 다리
(아폴리네르)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강은 흐르고
우리들 사랑도 흘러내린다
내 마음속 깊이 기억하리 기쁨은 언제나 고통 뒤에 오는 것을
 밤이여 오라 종아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남는다..
손에 손을 맞잡고 얼굴을 마주보자
우리들 팔 아래 다리 밑으로 영원의 눈길을 한 
지친 물결이 흐르는 동안  밤이여 오라 종아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남는다..사랑은 흘러간다
흐르는 강물처럼 우리들 사랑도 흘러내린다
인생은 얼마나 지루하고 희망은 얼마나 격렬한가.
밤이여 오라 종아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남는다..
나날은 흘러가고 달도 흐르고  지나간 세월도 흘러만 간다
우리들 사랑은 오지 않는데 미라보 다리아래 세느강은 흐른다
밤이여 오라 종아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남는다.
 세느강 하면 생각나는게.. 학교 다닐 때 암송하면서 가슴을 설레이게 했던 "미라보 다리"
특히 첫 구절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멀리 미라보 다리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느강변에 있는 에펠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샹제리제거리
 콩코드르 광장에서 개선문에 이르는 길을 일컫는 샹제리제 거리는 프랑스 정부의 다소 호들갑스러운 표현을 빌리자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거리로 알려져 있다.   실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거리인지는 평가할 수 없지만 수킬로에 이르는 일직선의 거리에 각종 명품 쇼핑몰과 레스토랑,  노천카페,  극장 등이 개선문의 호령에 맞춰 줄지어 서있는 광경은 묘하게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어두워질 무렵 각종 조명의 도움을 받아 자아내는 개나리빛의 알록달록한 밤풍경은 파리를 대표하는 야경으로 손색이 없다.


일정을 마치고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젊은 사람들을 꾀어서?? 파리의 야경을 구경하러 가자고한 후 여자 일행이 출발한 후 우리 팀이 출발하여 샹제리제 거리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콜택시를 부른 후 루이비통 앞에서 하차 한 후 일행과 연락을 취하였으나 서로 길이 엇갈려서 한참 동안 만나기 힘들어서 일단은 거리 구경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경의 개선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를 거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관광객으로 추정되었다
이길로  내려가면 루이비통샵이 있다
외국인이 지하철은 어디서 타냐고 물어보는데...이거 파리지리는 내가 물어봐야 하는 게 아니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이비통 전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이비통 정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이비통 전관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이 자동차 전시관이었는데..프랑스차 푸죠였던가??가물 가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에는 노천카페들이 많았다 자동차가 다니는 거리에서 음식을 먹는다는 게 우리의 정서와는 너무 달랐다. 그래서 우리는 레스토랑으로 들어갔다. 저녁을 먹은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내가 제일 좋아하는 피자를 먹기로 하고 레스토랑에 들어가 주문을.. 헉~~물 500ml에 8,400원 ..생맥주250cc에 8,000원, 콜라350ml에 역시8,000원...가격에 너무 놀랐다.....         
자~~ 내가 제일 좋아하는 피자를 시켜볼까... 피자 1인분에 25,000원..헉...1인분이면 2~3조각일텐데.. 너무 비싸니까 맛만 보자고 4명이서 2인분을 시켰는데  허~~억 ...1인분이 왜 이리 큰켜.....우리나라 Large보다 쪼~금 작구만...  프랑스 사람들은 피자 large 1판을 다먹는 겨~~~~~~~그래서 확인들어 갔다 .뒷자리에서 먹고 있는 아이와 엄마도..아빠도  피자 한판 씩을 띁고 있다... 너무 놀랐다는 것... 요리사 녀석 피자에 소금을 범벅하여서 나중에 도착한 일행과 나눠 먹어도 남았다....
그리고  일행 중   한 분이 생일이라...축하해 주고...                        
                                                          우리가 쉬어갔던 레스토랑의 내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자 일행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시경에 겁도 없이 여자 일행들만  택시 2대로 보냈다. 택시2대가 같이 줄발했으나
                                         뒤따라갔던 차가 30분 후에 도착하여서 .... 무척 걱정들 했다는데
                                                 우리는 그것도 모르고 여유롭게 시내관광을.....그리고

룸메이트와  이곳까지 왔으니 이왕이면 에펠탑 불켜지면 멋지다던데  ...
구경하고 가자고  룸메이트와 의기 투합하여...출발..
낮에 개선문 위에 올라가서 위치를 확인하였으나  방향이 가물가물하지만 일단을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여분을 걷다가 탑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길가는 사람에게 물어보니 반대방향으로
가야한단다.  얼마나 힘이 팔리고 미안했는지...
그런데 택시타고 가라는 말을 무시하고 다시 걷기를 또 1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세느강변에 도착..야경 쥑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펠탑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여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탄성이 절로 나온다. 이 멋진 모습을 보지않고 들어가 버린 일행들 얼마나 후회될까?
EU연합을 상징하는 별..프랑스가 EU 의장국이란다..    나의 머~찐 룸메이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이 반짝이기 시작 .."오늘 새벽내내 반짝이겠지" 하고 여유를 부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잉 .....뭥~~미.. 불이꺼지기 시작...가까이가서 본격적으로 찍으려 했는데...
           도착한지 5분만에 꺼져버리다니...ㅠㅠㅠㅠㅠ..그러더니 엄청난 소나기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 묻은 빗방울로 인하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쏱아지는 빗속에서 택시를 잡아타고 "호텔(NOVOTEL)"로 가자고 하니까 이녀석 유명한 호텔을 모르는지  알면서도 뺑뺑이를  돌리는지 .....차안에는 네비게이션도 있었는데 오던 길과 다른 길로 가기 시작한 것 같다.   가다 헤메기를 여러차례.. ...이게 우릴 봉으로 ~~빙신으로 아는가??  시내로 나올 때는 20,000원 정도에 나왔는데 벌써 35,000 정도로 메타기가 올라간다
한 대 쥐패려고 하는데 지나가는 택시에게 물어보고   몇m가더니 호텔 앞에 내려준다. 단장님 걱정되어서 호텔 로비에서 기다리고 계셨..ㅠㅠ 여자분들 중 1팀은 바로 들어왔는데 다른 1팀은 얼마나  데리고 다녔는지 택시로 납치되는 것이 아닌지 걱정했단다 .    이렇게 해서 파리의 첫날 밤은 여러 가지 즐거운 ??  추억을 안겨 주었다.
 
       호텔(NOVOTEL)에 돌아와서 .. 세면대의 디자인이 특이하여 한 컷..세면대 옆 벽에는 드라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row 태그 : , , , , , ,
arrow 트랙백2 | 댓글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9.10 11:59 신고 L R X
에펠탑이 너무 이쁘군요. 저는 파리에선 오르세 루브르 보느라 다른데 간곳은 개선문 정도..하하;; 그리고는 시골로 내빼서..꼬냑이라는 동네랑 사막엘 갔었어요. 거기가 묘한곳이었는데 끝도없는 모래 사막이 가운데로 이어지고 한쪽은 바다 한쪽은 숲이었던 아주 신비한 그곳엘 갔었는데...지리를 기억못하니..룸메가 아주 젊으신분인가? 이랬는데 아래 사진을 보니 아니었군요. 하하;;
담에가면 꼭 세느강 유람선을 타볼라구요. 언제가나..ㅠㅠ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20 00:01 신고 L X
바다와 숲사이의 모래사막...환상적인 모습이
그려지는데요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는 통에 세느강 유람은
망쳤어요...
다음에 가면 시골전경을 보고 싶네요
룸메 26살 먹은 잘 생긴 미남인데요...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08.09.10 23:36 신고 L R X
역시 에펠탑이 가장 멋지네요 - 트랙백하나 보냅니다. 저는 몽쌩미셀이란 곳을 갔었습니다. http://lifeisgood.tistory.com/809 에 보면 사진들이 있습니다. 시간 되시면 꼭 가보시길 권해드립니다.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00:06 신고 L X
사진들 잘 보고 왔습니다
갔다가 여행 뽐뿌 많이 받고 좋은 정보도
얻어왔습니다
천천히 전부 둘러 보겠습니다
Favicon of http://urrolemodel.tistory.com BlogIcon 쩡다 2008.09.11 12:43 신고 L R X
저도 빠리는 프랑스 여행의 첫 도착지라서 많이 아름답고 감명받고 그랬었는데, 프랑스 전국을 돌고 나서 생각해보니 빠리는 프랑스의 중소도시들보다는 덜 아름답다고 느꼈어요. 안씨의 호수, 까르까손느의 성벽, 에즈와 모나코의 절경을 보고 나니 샹젤리제 거리도 영^.^; 여행기 멋져요!
저도 이렇게 사진을 곁들여가면서 쓰고 싶었는데...엉엉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18:26 신고 L X
프랑스 전국을 돌아다니셨군요
전에 블로그에 올리신 안씨 사진을 보고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이번엔
여건상 가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요
여러분들이 프랑스는 시골이 더 멋지다고 하시더군요
안씨는 스위스에서 가깝다는 말도 있던데요...
궁금해지는데요...
이번엔 안씨 사진 올려주세요^^
Favicon of https://dokspromotion.tistory.com BlogIcon 독스(doks) 2008.09.11 16:45 신고 L R X
블로그를 하면서 느낀건, 외국에 자주 나가야겠다는 것 뿐입니다. 블로거님들은 요즘 외국나가시는게 유행인듯 ㅎㅎ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22:13 신고 L X
유렵여행 하면서 느낀 점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중국사람들 다음으로 많은 것 같았습니다. 무슨 유럽여행 열풍이 부는 것 같아서 외화 유출이 걱정 됩니다
Favicon of https://treetop.tistory.com BlogIcon sylvan 2008.09.11 23:32 신고 L R X
에펠탑을 실제로 보시다니 부러워요..
세면대 디자인 정말 독특하네요. 예뻐요!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23:43 신고 L X
호텔 내부의 디자인...역시 프랑스더군요
이번 여행에서 가장 실망했던 것이
에펠탑이었답니다.
올라가서는 조금은 실망감이 없어졌지만
앞에서 보니 왜소해 보이더군요
아마 120여년 전에 300m의 철구조물을 세웠다는 것에
걸작으로 뽑고 위대하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Favicon of http://miaholic.tistory.com BlogIcon miaholic 2008.09.12 20:45 신고 L R X
에펠탑을 아름답다고 생각해본 적 없는데,
미르님이 찍어오신 사진을 보니까 무척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 흐흣....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2 22:07 신고 L X
도착하는 순간 "와!" 하는 탄성과 함께
"오늘 새벽에 작품께나 건지겠구나" 하고
여유롭게 여기서 연습으로 찍고가자하고 말하고
말그대로 연습으로 대충 찍었는데
그만 불이꺼져 버려서 얼마나 안타까웠는지 몰라요
1시간30분이나 헤매이다 찾아갔는데.ㅠㅠㅠ
너무 환상적이었어요~~
공중으로 쏘아대는 가는빔과 파란색으로반짝이는 전구들~~신혼여행가실 때 파리와 스위스로 ^^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9.12 22:21 신고 L R X
노래가 상당히 어울리는데요.^^
여행생각이 많이 나네요.ㅎ 저는 샹젤리제를 사전 지식 없이 갔었는데..
그냥 쇼핑거리인지 몰랐었어요.ㅎㅎ
예상은 먼가 예술인들의 거리일줄 알았었는데
조금 허무 햇죠.. 길기만 엄청 길었던...ㅎㅎ

추석 연휴 잘보내세요.^^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2 22:29 신고 L X
감사합니다
세느강에 뭐가 어울릴까 생각하다가..
유람선에서 계속 키스하면서 사랑을 나누는 연인 생각이나서 올려보았습니다
저도 개선문 앞이 뭔지도 모르고 갔는데 일행 중에 여자분들의 말을 듣고 알았습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Favicon of http://manyo.tistory.com BlogIcon manyo 2008.09.15 21:13 신고 L R X
음악이랑 사진이랑 나주 그냥 예술이네요.
우와 정말 유럽 다녀와야겠어요. 이구이구. 부러버랑.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5 22:46 신고 L X
칭찬 감사합니다..
두 분이서 꼭 유럽 다녀 오세요
여행사로 가는 것 보다는 배낭 여행으로....
Favicon of https://buno.tistory.com BlogIcon joeykim 2008.09.20 20:33 신고 L R X
어느 영화에서 보니까 세느강 유람선에서 프로포즈 하던데.정말 낭만적일꺼같아요.
프랑스란 나라는 자체 내에서.그냥..
무드가 물씬 풍겨나는거같네요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20 21:41 신고 L X
그렇지않아도
유람선에서 키스를 진하게 하는 사람들이 몇명 있었어요
사진도 찍어왔는데...
시.."미라보 다리" 영화 퐁네프여인"..
이런 영화로 인해서 그런 인식들을 가지고 있는 듯해요
Favicon of http://chohamuseum.net BlogIcon 초하(初夏) 2008.10.17 09:00 신고 L R X
덕분에 즐거운 여행 다녀갑니다.
모네가 포착했던 100여년 전의 세느강도 엮어놓습니다.

즐거운 금욜, 따듯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10.17 12:38 신고 L X
저는 그림감상 잘하고 왔습니다
그림으로 본 옛날의 세느강변이 훨씬 더 정감있고 운치가 있군요...방문 감사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403][404][405][406][407][408][409][410][411][···][455]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음악 카테고리에서 클래식과 뉴에이지 항목 앞의 " + " 를 클릭하시면 소분류로 들어가실 수 있으며, 작곡가 및 연주자 별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분류 전체보기 (455)
미르에게 음악이란? (2)
미르가 소유한 카메라 (2)
미르는 누구?... (6)
Classic (176)
New Age (84)
성악 (20)
영화음악 (13)
Pop (28)
Jazz (17)
Blues (1)
포크 (5)
Etc (19)
공연과 전시 (11)
유럽여행 (15)
일본여행 (0)
중국여행 (0)
국내여행과 맛집 (3)
필리핀여행 (1)
사진이야기 (46)
세상사는 이야기 (6)
비공개 (0)
продажба на имо..
미르의 음ì..
нап софия прода..
미르의 음ì..
Total : 2,008,707
Today : 0
Yesterday : 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미르-pavarotti'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