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의 음악과 사진이야기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프랑스 첫째 날 1
유럽여행/France | 2008. 9. 6. 15:50

아래 사진들은 클릭하여 보시면 좋습니다
사용렌즈 : 12-24mm광각렌즈 (대부분 12mm를 사용)

스위스 인터라켄에서 제네바로
 저녁에 융프라우에서 찍은 사진 정리하고, 인터넷(1시간에 5,000원)에 들어가서 웹써핑하고 1시에 잤는데 새벽4시에 일어나서 출발이란다.  저녁마다 찍은 사진 정리하느라 매일 자는둥 마는둥 하고 피곤에 쩔었다는....



                                                        출발하기 전에 인터라켄역에서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의 인터라켄  매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스 제네바
 아름다운 ‘융프라우’의 정상에서 느꼈던 신비스러운 아름다움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인터라켄을 출발한 버스가 스위스와 프랑스의 국경 근처 ‘레만호’ 가장자리에 위치한 국제도시 제네바에 도착을 했다. 시계로 먹고 사는 스위스로 생각했는데 어제 가이드의 설명을 듣고 스위스가 첨단  공업국가라는 것을 알았다.  또한 제네바는 상상하기 힘든 최초의 타임머신 실험이 이루어지는가 하면,  세계에서 몰려든 아름다운 차들이 경쟁하는 모터쇼도 이루어지고,  북미 6자회담 수석대표들의 회동이 이루어져 세계인들의 시선이 집중되기도 하는 국제도시이다.     제네바는 스위스 3대 도시 중 한 곳으로 세계 금융의 중심지이고, 명품 시계의 도시이며, 국제기구들의 본부가 밀집되어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알프스 산맥을 끼고 흐르는 ‘론강’과 ‘레만호’가 만나는 천연적 분지위에 만들어진 아름다운 도시에 많은 관광객들이 모인다.  1864년에는 국제적십자사가 설립되었고, 1919년에는 국제연맹이 수립되었으며, 1945년에는 국제연합 및 관련기구들의 유럽본부가 들어서게 되었다. 또한 제네바는 ‘장 자크 루소’의 출생지이자, ‘볼테르’의 피신처로 계몽주의 운동이 전개된 곳이기도 하다.




제네바를 떠나 프랑스로 가기 위해 제네바 역에서 떼제베(T.G.V.)를 기다리는 상쾌한 제네바의 새벽은 조용하고 한가로웠다. 은은하게 들려오는 새벽 종소리가 아름다운 나라 스위스의 행복을 만드는 국민들의 부지런함을 알리는 아름다운 종소리로 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네바에 도착하기 전 부터 가이드의 설명을 들었던 국제도시라서 굉장한 기대를
가지고 있있는데 제네바에 도착하여 보니  이탈리아와 전혀다른 느낌이다.
기대이상으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색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네바 역 앞에 있던 아담한 호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상 버스 디자인이 장난감 처럼 참 멋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떼제베(TGV) 타러 가면서 본 매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 안의 레스토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떼제베 타러가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로가는 탑승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첫째 날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술과 패션, 와인과 축구, 낭만으로 가득찬 프랑스를 많은 사람들은 동경한다. 그덕분에 프랑스에는 항상 관광객들이 끊이질 않는다. 뛰어난 과학기술로 세계에서 위상을 높이고 있으며 유럽에서 자신만의 문화를 가장 잘 지켜나가는 나라이다.
인구 : 약 6,358만명  면적 : 한반도의 2.5배  종교 : 카톨릭(82%)
지리 :
서유럽에서 국토 면적이 가장 넓은 프랑스는 EU회원국 전체 면적의 1/5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국토 면적의 2/3가 평야이며, 남쪽으로는 지중해와 스페인과의 국경을 이루는 피레네 산맥이 있고, 북서쪽으로는 영국해협과 도버해협을 사이에 두고 영국과 접하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보즈, 알프스 등의 산맥을 걸쳐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와 접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산악지대는 국경 일부분에 국한되고 국토의 대부분은 평야와 구릉지대로 되어 있다.또한 북해, 영불해협, 대서양, 지중해 등 4개의 바다와 접해있다.
기후 :
기후는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우리나라의 4계절과 시기가 비슷하며 가을에 비가 많이 오는 편이다. 지역에 따라 기온의 차이가 크므로 행선지의 기후에 대해서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다. 파리의 경우, 겨울에는 거의 매일 비가 내리고, 습기찬 날씨를 보인다. 반면에 여름에는 건조하고 비가 잘 내리지 않는다.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크므로, 6월 이후 9월까지의 여름을 제외하고는 항상 외투를 휴대하는 것이 좋다. 여름에는 건조한 탓에 건물 내에서는 덥지 않다.
사회/문화 :
주민은 켈트족이었으나 후에 로마인과 프랑크인이 들어와 켈트, 라틴, 게르만계의 혼합족을 이루어 오늘날의 프랑스인들이 되었다. 전인구의 7% 정도가 외국에서 이민온 사람들이고, 인구의 고령화가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프랑스 전체 인구의 50%이상이 인구 5만 이상의 도시에 살고 있다. 파리 지역에만도 약 천만 명의 인구가 살고 있다.
방송.미디어 :
4개의 전국적 공영채널인 France 2, France 3, Arte(불-독 합작 교양채널) La Cinquieme(교육채널)과 3개의 전국적 민영 채널이 있다. 또한 프랑스 전체 가구의 16%가 컴퓨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터넷 접속 건수와 개설 사이트 수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경제 :
99년을 기준으로 일인당 국민소득으로 따져보면 프랑스는 서유럽 국가 중 중위권을 차지하지만 프랑스의 국민 총생산(GDP)으로 따지면 미국과 일본, 독일, 영국 다음으로 세계 제 5위의 경제 대국이다. 기간 산업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관세를 바탕으로 프랑스의 대외수지는 현재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은 공항을 보유하고 있고, 총 도로 807,601km, 철로 34,469km로 각각 유럽 최장 길이를 자랑하고 있다. 세계 제 4위의 자동차 생산국이기도 한 프랑스는 교통 분야에서 매우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경부고속전철을 달리게 될 TGV가 바로 프랑스의 알스톰사가 제작한 것이다. 또한 한국의 최초 위성 '우리별 1호'는 프랑스의 아리안 로케트에의해 쏘아올려졌을 정도로 우주산업에 대한 노하우도 막강한 나라이다.
예술과 낭만의 도시인 파리는 고대의 문화, 중세의 문화, 근대, 현대 그리고 미래의 문화가 함께 숨쉬는 곳이다. 많은 건축물들이 이 도시의 파란만장한 역사를 말해주는 한편 다양한 쇼핑 공간들은 삶의 화려함을 느끼게 해준다. 거리와 지하철의 악사, 행위 예술가들이 혼자서 거리를 거니는 재미를 더해주고, 때로 노천카페에 앉아 여유로이 행인들을 바라보는 것은 파리를 찾은 관광객들에게는 빼놓을 수 없는 코스이다. 유럽의 다른 도시들과 비교해볼 때 여러모로 우아한 면모를 가진 파리. 이런 분위기 속에서 예술과 유행이 끊임없이 탄생한다.파리의 관광은 단순히 풍경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그 오래되고 찬란했던 역사와, 프랑스 혁명이나 전쟁, 희생을 통해서 만들어진 건축, 예술품과 화려하고 다양한 생활방식과 문화, 음식 등을 생각하며 관광계획을 세우는것이 좋다





                                   떼제베(유로스타) 내부는  깨끗했고 디자인과 시설이 좋았으며,
             좌석이 아주~ 아주 넓었다. 테이블을 펼치면 식사 뿐만 아니라 저렇게 사무도 볼 수 있다.
                                               KTX 와 비좁은 비행기와 비교가 되지 않았다.
                                               의자를 뒤로 충분히 젖힐 수 있게 되어있었다
                                                       우리가 탄게 일등석이라서 그렇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인용 테이블도 아주 ~ 아주 넓다. 앞에 계신 분은 일행인데.....죄송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발의 할머니와 멍멍이.. 돌아다니지 않고 할머니 밑에만 앉아 있다는 게 신기하다
                        유럽사람들 애완견을 가족처럼 여기는 모습을 여기 저기에서 볼 수 있었다.
                                                       바닥은  고급스럽게 카페트가 깔려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로 가면서 펼쳐지는 전원 풍경을 우리나라에서 상상하고 했었는데 실제로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 어디에서나 많이 볼 수 있는 해바라기
                                                       키가 굉장히 작은 해바라기들 이다.
                                   예술의 도시 파리에 대한 기대를 품고 상상하면서 가는 도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넓게 펼쳐진 평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네바를 출발하여 3시간만에 도착한
프랑스 파리 역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앞의 전경은 왠지 어수선해 보일 것 같았는데.....파리 역전은  굿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가이드가 1시간 정도 늦게와서 짜증이 났지만
갈 수록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 주었던 가이드...프랑스 배낭여행 왔다가
15년 정도를 눌러 앉아 있다는 미술 전공을  아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코드광장인데 오른 쪽에 이집트에서 가져온 오벨리스크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코드 광장의 탑..무슨 탑인지 기억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건물도 무슨 건물인지 기억이..??국방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 투어 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선문 정면에서 보이는 샹제리제거리 가로수
옛날에 "생명의 숲"에  "학교숲가꾸기" 신청을 할 때 샹제리제거리의 가로수 길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서두를 시작했었다. 가로수를 예술품과 건축물처럼  다루듯이 예쁘게 가꾸고 나무마다 전자칲을 심어서 관리한다는 프랑스의 이 아름다운 가로수 길을 모델로 소개를하여, 숲가꾸기 신청을 하여 4년동안 4,300만원 지원받게 해주었고 최우수학교로 선정되어 나로 하여금 전국적으로 사례발표를 하게 해준 고마운 가로수 길이어서 가기 전 부터 기대를 잔뜩하고 갔었고 직접 볼 수 있어서 굉장히 반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선문 바로 앞에 있는 샹제리제 거리
오른 쪽으로 건너가서 100m 정도 내려가면 여자 분들이 굉장히 좋아하는 루이비통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선문
파리에는 1개의 개선문만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3개의 개선문이 있단다.  라데팡스에 있는 "신개선문" 루브르 박물관 근처에 개선문과  프랑스 파리의 드골광장 중앙에 있는 "에투알" 흔히 말하는 나폴레옹 개선문이다 .3개의 개선문은 일직선상에 있다. 에투알 개선문은  1806년 나폴레옹 1세가 로마정복 승전을 기념하게 위하여 로마의 개선문을 보고 개선문 건축을 기획하였고 공사를 시작하고 완공도 되기 전에 나폴레옹이 실각하여 공사가 중단되었으나 1836년에 이르러서 완성되었다. 높이 49m로 대체로 고대로마 개선문의 양식을 따랐으나 프랑스 근세 고전주의의 걸작으로 손 꼽힌다. 아치의 중앙 밑에는 제1차 세계대전의 무명용사비가 세워져 있다. 나폴레옹이 살아서는 지나가지 못했으나 1840년 나폴레옹의 유해가 개선문 밑을 통과하였다.  빅토르 위고가 1885년 사망때에도 개선문 밑을 지나갔고, 1991년 승리의 행진과 1944년드골장군 연합군의 파리 해방 입성 때도 개선문을 통과하였다.



드디어 꿈에 그리던 개선문 앞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는 게 꿈만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선문 천장과 EU국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가 EU 의장국이 되어서 EU국기를 같이 달아논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어진 시간은 1시간이었는데 일행 중에는 샹제리제 거리로 쇼핑하러 가신 분들도 계시고
개선문을 구경하시는 분들도 계셨는데 개선문에 올라갈 수 있다는 가이드 말을 듣고
혼자 올라가기로 결심하고 들어가려는데 티켓을 끊어오란다.
헉 15,000원...티켓을 끊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려는데 장애인이냐 물어본다.
헉~~~그러면 45m를 걸어서 올라가..많은 비용들여서 언제 다시올지도 모르는데
기어코 올라가야지 시간이 없어서 뛰어 올라갔는데 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 바로 밑에 있는 개선문을 소개하는 전시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어를 몰라서 무슨 설명인지는 모르지만...1836년에 완성되었다는 설명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탄성이 이렇게 좋은 데를 올라오지 않을 생각을 했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백년 전에 도시계획에 의해 만들어진 거리의 모습
16방사상 으로 길이 건설되어 있다.  대단한 프랑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방향으로 보았을 때 현대신 건물이라고는 저 멀리 보이는 곳이 전부였던 것 같다
한 마디로 파리 시내 전체가 유적지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고층빌딩이라는데 건물의 모습이 도시의 미관과는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셀카도 많이 찍었지만 안습이어서...올리지 못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펠탑도 저 멀리 보인다
개선문 전망대에 올라왔을 때 에펠탑의 위치만 정확하게 파악했다면
저녁에 샹제리제 거리에서 에펠탑 찾아갔을 때 고생을 하지 않았을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rrow 태그 : , , , , , , , , ,
arrow 트랙백0 | 댓글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9.08 14:18 신고 L R X
빠로레하니깐..갑자기 급 웃음이 나요. 예지원의 그 엉뚱함까지..ㅋㅋ
프랑스는 시내는 조금 답답하고 별로였던 기억이 나요. 전 아는분이 계셔서 주로 시골쪽으로 댕겼는데 정말이지 프랑스의 시골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주는 곳이더군요. 물론 다시 가려면 여행객 모드로해서 그곳을 다시 가긴 힘들듯 하지만 제가 운이 좀 좋아서 많은걸 본거 같아요.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08 21:21 신고 L X
파리에서 이틀을 보냈는데...
너무 좋았는데 시골이 아름답다는 말씀에
귀가 솔깃해지네요...
안씨라는 시골이 멋있다는 말도 들었는데..
혹시 안씨에도 가보셨는지요...
빠로레 좋아효 ^^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08.09.09 00:25 신고 L R X
정말 정리 잘 하셨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저도 개선문 위에 올라가서 본 전경이 너무 좋았답니다. 박물관 패스를 사시면 무료로 갈수 있는 곳이랍니다.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09 00:48 신고 L X
감사합니다 ^^
너무 시간이 없어서 뛰어 올라가서 사진 찍고 감상도 제대로 못하고 뛰어내려 온 것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9.09 01:02 신고 L R X
저도 제네바에서 떼제베를 탔었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편한 좌석과 정말 조용한 실내 ^^
쾌적한 여행이였죠.ㅎㅎ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09 01:09 신고 L X
스위스에도 가셨군요
소나기님의 블로그에서 잠깐이었지만 멋진 여행기를 잘 보고 왔습니다 ^^
테이블과 특히 넓은 좌석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08.09.09 15:33 신고 L R X
참 총알열차는 제가 탈리스, 떼제베, 이체를 타 봤는데, 이체가 제일 좋았습니다.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0 00:51 신고 L X
떼제베를 탈리스라고 부르는 것 같기도 한데..
기차의 종류를 말하는가요??
이체는?? 잘 모르겠네요
mark
Favicon of https://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08.09.10 01:32 신고 L X
프랑스에 고속열차가 두가지 있습니다. TGV는 예전부터 있었고, Thalys라는 새로운 고속철도를 개발해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파리 북역까지 도입을 했지요 (기차 전체가 빨간색으로 독특하답니다). 비싸긴 하지만, 1등석 타면 밥도 공짜로 줍니다 ICE는 독일의 고속열차입니다. 정말 깔끔하게 잘 만들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가지 중에서 제일 좋았었습니다.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0 12:25 신고 L X
아~~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기차 1등석에서 식사까지 주군요...
이체가 독일어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독일도 고속열차가 있었군요
설명 감사합니다
다음에 갈 때 이용해야 겠네요
Favicon of http://urrolemodel.tistory.com BlogIcon 쩡다 2008.09.11 13:06 신고 L R X
전 다른 기차들을 안 타봐서 뭐가 좋은지 모르겠어요.. 떼제베도 물론 좋았지만 옛날스타일 TER의 컴파트먼트 열차도 낭만적이고 좋았는데!!><
저도 개선문은 돈 내야한대서 결국 안 갔는데 아쉽네요 ㅠㅠ 안에서 보신 내용은 맞아요! 1806에 La Crade Armee라는 사건 혹은 단체를 기념하기 위해서 짓기 시작했는데 꽤 오랜시간동안 중단되었다가 1823년부터 루이 필립 1세에 의해서 다시 짓기 시작해서 완성한거라고 써있네요. 맨 마지막 라인은 불빛때문에 잘 안보이긴 한데 거룩하고 영광이 어쩌고..하는걸 보니 그냥 자랑스러워 한다는 내용인듯~_~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18:57 신고 L X
쩡다님 불어 잘 하시죠...
해석까지 감사요~~
시간이 없어서 개선문위로 뛰어 올라가서 사진만
찍고 바로 내려와서 아쉬웠어요
Favicon of https://treetop.tistory.com BlogIcon sylvan 2008.09.11 23:37 신고 L R X
빠로레빠로레빠로레~ :D
저 강아지 정말 얌전하네요...
역시 저는 동물에 관심이 ㅋㅋㅋ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1 23:47 신고 L X
할머니가 가방에서 강아지 요를 꺼내서 깔아주니 그위에 엎드려서 사람들 구경을...
Favicon of http://manyo.tistory.com BlogIcon manyo 2008.09.15 21:14 신고 L R X
이렇게 하나하나 정보 찾으시고 사진 정리하시고 대단하세요.
포스팅 하나하나 다 정성이 묻어나요.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15 22:49 신고 L X
더 많은 정성을 기울여야 하는데
못하고 있습니다..
정보보다는 그때 그때의 느낌을 전하고 싶었는데
정보위주로 가고 있습니다
칭찬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buno.tistory.com BlogIcon joeykim 2008.09.20 20:35 신고 L R X
나중에 여행갈떄 미르님 도움좀 많이 받아야겠네요
루트 짜는거나
이런저런 것들을
mark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9.20 21:45 신고 L X
정말 여행루트 짜면서 가고 싶었는데
저는 이번에 사진 담당을해서 별로 관심을 가지지 않았어요 ㅠㅠ
다음에는 자유스럽게 배낭여행으로 가고 싶어요
도움이 될만항 정보는 별로 없는데 ㅠㅠ
프랑스 접수하러 가시면 정보는 드리겠습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405][406][407][408][409][410][411][412][413][···][455]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음악 카테고리에서 클래식과 뉴에이지 항목 앞의 " + " 를 클릭하시면 소분류로 들어가실 수 있으며, 작곡가 및 연주자 별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분류 전체보기 (455)
미르에게 음악이란? (2)
미르가 소유한 카메라 (2)
미르는 누구?... (6)
Classic (176)
New Age (84)
성악 (20)
영화음악 (13)
Pop (28)
Jazz (17)
Blues (1)
포크 (5)
Etc (19)
공연과 전시 (11)
유럽여행 (15)
일본여행 (0)
중국여행 (0)
국내여행과 맛집 (3)
필리핀여행 (1)
사진이야기 (46)
세상사는 이야기 (6)
비공개 (0)
продажба на имо..
미르의 음ì..
нап софия прода..
미르의 음ì..
Total : 2,008,707
Today : 0
Yesterday : 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미르-pavarotti'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